‘공복자들’ 먹방계의 神 김준현, 단 한 번도 공복인 적 없었다
‘공복자들’ 먹방계의 神 김준현, 단 한 번도 공복인 적 없었다
  • 여의도티비뉴스
  • 승인 2018.12.06 09:08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김준현, 붓기가 사라지는 공복 매직 기대 뿜뿜 현실은 까마득한 24시간 공복 도전 시작
▲ <사진제공> MBC ‘공복자들’
[여의도티비뉴스] ‘공복자들’을 통해 먹방계의 신으로 불리는 김준현이 39년 만에 생애 첫 공복에 도전해 ‘앙탈 애교 징징이’로 변신한다. 이제껏 단 한 번도 공복인 적이 없었다고 밝힌 김준현은 공복의 공포를 이겨내지 못하고 유민상에게 네버엔딩 애교를 부리며 ‘최후의 발악’을 했다고 전해져 궁금증을 모은다.

오는 7일 금요일 저녁 8시 50분 첫 방송되는 MBC 신규 예능프로그램 ‘공복자들’ 은 첫 방송을 하루 앞두고 단 한 번도 위장을 비워 본 적 없는 김준현이 유민상에게 앙탈 애교를 부리는 모습이 공개된다.

‘공복자들’은 쏟아지는 먹거리와 맛집 속에서 한끼의 진정한 의미를 되짚어보는 예능 프로그램. ‘건강관리’, ‘다이어트’, ‘미식의 끝을 보고 싶다’ 등 다양한 이유로 24시간 공복 후 한끼를 먹는 것에 동의한 공복자들이 각각의 일상생활을 보내며 수 많은 유혹을 이겨내고 ‘공복의 신세계’를 영접하는 모습이 담겨 호평을 받았다. 방송 후 자율 공복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시청자들의 호평이 쏟아져 정규 프로그램으로 확정됐다.

먹방계의 신으로 불리는 김준현은 공복자들 모임에서 특별한 이유로 공복에 도전한다고 밝혀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. 이후 한 번도 위장을 비워 본 적 없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 김준현. ‘공복자들’에 새롭게 합류한 김준현은 ‘공복’에 경험이 있는 유민상의 도움으로 첫 공복에 도전한다.

김준현은 공복 도전 당시 공복의 공포에 맞닥뜨려 의외의 귀여움을 대 방출할 예정이다. 그는 공복의 시작을 알리는 시계를 눌러야 하는 순간 “저 못하겠어요~”라며 의외의 약한 모습을 보여줬고, 공포감이 엄습한 듯 울 것 같은 표정으로 유민상에게 앙탈 애교를 시전했다.

김준현은 이후에도 공복 시계를 누르려고 도전했는데 빠르게 자기 합리화를 시전하며 숨겨둔 랩 실력을 대 방출해 웃음을 선사할 예정. 특히 그는 계속해서 ‘도전~’을 번복하며 징징이로 변신했다고 전해져 공복에 도전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인다.

그런가하면 유민상은 김준현에게 공복을 하면 부기가 빠져 보일 것이라는 ‘공복 매직’에 대해 이야기하며 김준현을 진정시키는 ‘공복 선배’의 면모로 웃음을 자아낼 예정.

이렇듯 두 사람은 서로를 응원하면서도 공복의 공포에 맞닥뜨린 김준현의 앙탈로 까마득한 24시간 공복 도전 시작을 알리며 큰 재미를 안길 예정이다.

새로운 공복자 ‘김프로’ 김준현이 합류하며 공복의 공포에 떠는 모습과, 그가 공복에 도전하게 된 진짜 이유는 오는 7일 금요일 저녁 8시 50분 첫 방송되는 ‘공복자들’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.

한편, 먹거리가 넘쳐나는 시대, 하루 세 끼 식사가 당연한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서 출발해 1일 1식, 24시간 공복 등 ‘현대판 건강 이슈’에 대한 궁금증으로부터 시작된 ‘공복자들’은 공익성과 예능의 완벽한 밸런스를 맞춰내 호평을 받았다.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
  • 법인명 : (주)여의도증권미디어그룹
  • 서울특별시 여의대방로 65길 20 , 6층 601호
  • 대표전화 : 1677-4928
  • 청소년보호책임자 : 오유진
  • 신문사명 : 여의도티비뉴스
  • 제호 : 여의도경제
  • 등록번호 : 서울 아 04008
  • 등록일 : 2015-12-10
  • 발행일 : 2015-12-10
  • 발행인 : 오유진
  • 편집인 : 오유진
  • 여의도티비뉴스 모든 콘텐츠(영상,기사, 사진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, 무단 전재와 복사, 배포 등을 금합니다.
  • Copyright © 2018 여의도티비뉴스. All rights reserved. mail to ysmg@ysmg.co.kr
ND소프트